고농도 미세먼지에 불법 마스크 기승 … 경기도 특사경 집중수사 예고

11일부터 20일까지 도내 53개 마스크 제조․수입․판매업체와 불특정 무허가 업체... KF인증 받은 마스크로 판매하거나 효능․성능을 과장 광고하는 행위 등 수사

장필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14:53]

고농도 미세먼지에 불법 마스크 기승 … 경기도 특사경 집중수사 예고

11일부터 20일까지 도내 53개 마스크 제조․수입․판매업체와 불특정 무허가 업체... KF인증 받은 마스크로 판매하거나 효능․성능을 과장 광고하는 행위 등 수사

장필중 기자 | 입력 : 2019/03/11 [14:53]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이 부정.불량 마스크를 제조.유통.판매 업체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사태로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조치로 11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소속 11개 수사센터 24개반 102명이 투입된다.

 

수사대상은 온라인 쇼핑몰과 마스크를 제조.수입.판매하는 도내 53개 허가업체 및 불특정 무허가 업체다. 특사경은 ▲KF인증을 받지 않은 마스크를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있는 마스크로 표시.판매하는 행위 ▲효능이나 성능을 거짓 또는 과장 광고하는 행위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의 무허가 제조(수입) 행위 ▲허가(신고)사항과 다르게 제조하는 행위 등을 집중 확인할 계획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국가적 재난상황에 준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을 틈타 불법행위로 이득을 보려하는 악덕업체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산시 보건소, 미세먼지 주제 사계절 건강강좌 실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