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시민이 마을계획 세우는 '마을자치시대' 연다

'수원형 주민자치회' 시범동 관계자 워크숍 열고,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추진계획 알려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05 [16:37]

수원시, 시민이 마을계획 세우는 '마을자치시대' 연다

'수원형 주민자치회' 시범동 관계자 워크숍 열고,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추진계획 알려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9/03/05 [16:37]

수원시는 4~5일까지 화성시 YBM 연수원에서 주민자치회 시범동 관계자 워크숍을 열고, ‘수원형 주민자치회’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수원형 주민자치회’는 수원시가 기존에 운영하던 주민자치위원회의 주민자치 기능에 ‘마을 만들기’와 ‘복지’ 기능을 통합한 것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3개 동에서 시범 운영하던 주민자치회를 올해 8개 동으로 확대 운영한다.

 

현장에서 주민자치회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실무자들의 의견을 공유하고,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전문가 특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추진계획 안내 ▲주민자치회 운영방안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주민자치회 시범동 동장, 담당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수원시 주민자치회 성공을 위한 제안’을 주제로 강의한 유문종 경기도 따복공동체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서울시 주민자치회 추진 사례를 소개하고, 수원형 주민자치회 추진 방향을 제안했다.

 

유문종 공동위원장은 “주민참여 기회를 확대해 풀뿌리 주민자치를 실현하는 마을의 시대, 시민의 시대, 주민자치의 시대를 열자”면서 “수원형 주민자치회 운영을 위한 세분화된 매뉴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 실정에 맞춰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의 주민자치 추진 방향과 발전과제’을 주제로 강의한 정진헌 자치분권위원회 전문위원은 “우리나라 주민자치제도는 주민의 자율성이 부족하고, 자발적 참여에 한계가 있다”며 “지역주민은 지역공동체 복원과 지역발전을 위해 주민자치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자체는 주민 참여 중심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덕 수원시 자치행정과장은 ‘수원형 주민자치회 실행계획’ 등을 발표했다. 수원시는 오는 5월부터 공개추첨 60%, 동장 추천 40% 방식으로 주민자치회 위원을 선정하고, 마을자치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총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주민자치회는 마을 현안을 조사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주민총회에서 마을자치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마을자치계획은 주민자치회 자체 사업이나 위수탁사업, 마을만들기 등 공모사업, 주민세환원사업·주민참여예산 등 주민참여형 예산사업으로 구성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지역주민이 직접 지역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하는 것이 지역발전의 지름길이자 원동력”이라며 “이번 워크숍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수원형 주민자치회가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산시 보건소, 미세먼지 주제 사계절 건강강좌 실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