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방안 모색‥31일 연구용역 착수

경기도, 31일 도 북부청사서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한강과 임진강이 합류하는 지점부터 서해에 이르는 약 67km 평화적 활용방안 모색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14:17]

경기도,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방안 모색‥31일 연구용역 착수

경기도, 31일 도 북부청사서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한강과 임진강이 합류하는 지점부터 서해에 이르는 약 67km 평화적 활용방안 모색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9/01/31 [14:17]

경기도가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에 대한 평화적 활용방안 모색에 나섰다.

 

경기도는 31일 오전 이화영 평화부지사 주재로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의 평화적 활용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한강하구의 경제적.생태적.역사적 가치를 재평가하고 평화적인 활용을 위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할 계획으로, 경기연구원에서 올해 10월까지 용역을 수행한다.

 

연구용역 대상 지역은 한강과 임진강이 합류하는 지점인 파주 탄현면 만우리 일원부터 서해의 강화군 서도면 말도 일원까지 약 67km가 해당된다.

 

구체적으로 ▲한강하구 일원 생태·역사자원 조사 및 사업구상, ▲중앙정부 및 대북건의 제안사항, ▲경기·서울·인천 지자체간 공동 대응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특히 한강하구의 생태.환경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준설 위주의 개발계획이 아닌 습지 등의 생태계 보전과 조선시대 포구 복원 및 뱃길 개방 등 최소한의 개발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보고회는 이화영 평화부지사, 신명섭 평화협력국장, 김철환 도의원을 비롯해, 경기연구원, 서울·인천, 고양.파주.김포 등 한강하구 관련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이번 연구용역을 계기로 한강하구가 판문점 비무장, GP 철수에 이은 또 하나의 새로운 평화공간으로 복원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길 바란다”며 “활용방안이 마련되면 한강하구에 접해있는 고양시, 파주시, 김포시와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강하구는 정전협정상 군사분계선이 없는 중립수역으로 민간선박 통행이 가능하나 남북한의 군사적 대치로 약 70여 년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아 생태.역사적으로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특히, 지난해 11월 정전협정 65년 만에 남북이 공동으로 수로조사를 실시한데 이어, 최근 1월 30일에는 조사결과를 토대로 제작한 해도를 북측에 제공하는 등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에 대한 실현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성시, 100년 전 순국선열들의 치열한 독립정신 되새기는 추모제 열어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