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내대학, AI고급인재 양성 위한 ‘인공지능 대학원’ 유치 추진

경기도, 도내 대학과 함께 과기부 ‘인공지능(AI)대학원’ 유치 추진
2월 중 최종 선정. 10년간 190억 원의 재정적 지원(국비) 이뤄져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1/30 [15:19]

경기도-도내대학, AI고급인재 양성 위한 ‘인공지능 대학원’ 유치 추진

경기도, 도내 대학과 함께 과기부 ‘인공지능(AI)대학원’ 유치 추진
2월 중 최종 선정. 10년간 190억 원의 재정적 지원(국비) 이뤄져

김미선 기자 | 입력 : 2019/01/30 [15:19]

경기도가 도내 대학과 손을 잡고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분야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확보하기 위한 일환으로, 정부의 ‘인공지능(AI) 대학원’ 유치 추진에 나선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인공지능(AI)대학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관·산·학 협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핵심 기술 및 고도의 학술 연구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 석.박사급 인재를 창출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과기부는 공모를 통해 전국에 3개 대학을 선정하여 ‘인공지능(AI) 대학원’으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경기도는 도내 대학과 함께 이번 공모에 참여하기로 했다. 현재 경기도 소재 대학 중 아주대, 단국대, 성균관대, 경희대, 가천대 등 5개 대학이 공모에 참여중이다.

 

심사를 통해 본 대학 중 ‘인공지능(AI) 대학원’으로 지정될 경우, 과기부로부터 총 10년간(2019년~2028년) 약 190억 원의 재정적 지원을 받게 되며 경기도는 정부지원금의 10%인 19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과기부는 평가위원회 평가 등을 거쳐 이르면 오는 2월 중 인공지능(AI)대학원 지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지정된 대학은 인공지능 분야에 세계적 수준의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하고, 도내 AI 관련 기업과 협업함으로써 기술을 고도화하게 된다. 여기에 경기도는 본 사업을 재정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센터에서 개발된 기술을 관련 산업에 보급하고 확산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인공지능(AI)대학원의 도내 유치가 실현될 경우, 경기도의 미래 AI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AI 인재가 산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도록 전략적 AI 석.박사급 고급인력 육성을 통해 경기도를 명실상부한 국내 AI 연구의 중심지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인공지능(AI)은 광범위한 경제적 파급효과를 낳는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며 “이번 사업에 선정될 경우 국가적 지원을 통한 경기도의 인공지능(AI) 기술력 향상과 인재의 선점으로, 도내 인공지능(AI) 분야 산업 경쟁력 향상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성시, 100년 전 순국선열들의 치열한 독립정신 되새기는 추모제 열어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