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국도 43호선·39호선 교차로 4곳 신호체계 지능형 신호등으로 교체

예산 4억8천만원 투입돼 연말까지 완료...이 일대 만성 교통체증 해소 기대

허행윤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0:53]

화성시, 국도 43호선·39호선 교차로 4곳 신호체계 지능형 신호등으로 교체

예산 4억8천만원 투입돼 연말까지 완료...이 일대 만성 교통체증 해소 기대

허행윤기자 | 입력 : 2019/01/10 [10:53]
▲ 2017년에 설치된 감응신호 체계 모습     © 수원화성신문


화성시 향남읍 평리~하길리 등 국도43호선과 39호선 교차로들을 더욱 신속하고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게 됐다.  

 

화성시가 지역을 통과하는 국도43호선·39호선 교차로 4곳의 신호체계를 연말까지 4억8천만 원(국비 4억2천700만 원 포함)을 들여 지능형 감응신호 시스템인 지능형 신호등으로 교체하기 때문이다.

 
지능형 감응신호 시스템은 교차로 내 이동 차량을 감지해 꼭 필요한 신호만 부여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항상 주도로에 직진 신호를 부여하는 시스템이다.

 

대상 교차로는 국도 43호선의 경우 향남읍 평리~ 하길리 3곳이고 국도 39호선은 향남읍 상신리~제약공단아파트 앞 교차로다.

 

이 시스템이 완료되면 신규 도로 개설 비용 대비 저비용으로 교통 불편도 크게 해소되고 차량 평균 통행속도도 증가하며 대기 차량의 정지 회수 감소로 교통체증도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동균 도시안전과장은 “지능형 교통신호제어시스템은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어 매우 효율적”이라며 “점진적으로는 화성 전 지역에 시스템을 확대·운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 국도 43호선 가재교차로~용평공원 간 3.1㎞에 사업비 7억8천800만원(국비 6억900만원 포함)을 들여  지능형 감응신호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한편, 이번에 지능형 감응신호 시스템이 구축되는 구간은 송산지구와 남양지구, 향남2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에 따른 교통량 증가로 출퇴근시간과 낮시간 교통량 변화가 크고, 보행량이 적은데다 좌회전 차량과 부도로의 회전교통량도 적고 주변에 소규모 공단이 분포에 있으며, 교통혼잡 시 가다서다가 반복되는 등 만성 교통체증이 심각했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오산시 보건소, 미세먼지 주제 사계절 건강강좌 실시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