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소 브루셀라병, 올해 한 마리도 발생 없어

경기도 ‘경기도형 방역대책’ 추진으로 소 브루셀라병 청정화에 성공
최근 5년(13년~17년) 발생 : 19건 233마리

장필중 기자 | 기사입력 2018/12/26 [14:24]

경기지역 소 브루셀라병, 올해 한 마리도 발생 없어

경기도 ‘경기도형 방역대책’ 추진으로 소 브루셀라병 청정화에 성공
최근 5년(13년~17년) 발생 : 19건 233마리

장필중 기자 | 입력 : 2018/12/26 [14:24]

경기도가 추진한 ‘경기도형 방역대책’이 주효하여 그동안 축산농가에 지속적인 피해를 주었던 소 브루셀라병을 종식시키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6일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에 따르면, 올해에는 도내 소 브루셀라병 감염이 단 한 마리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가 소 브루셀라병 방역을 시작한 1956년 이후 62년 만에 처음이다.


브루셀라병은 주로 소에서 유사산을 일으켜 축산농가에 많은 피해를 주는 질병이지만 사람에게도 종종 감염되어 오한과 발열, 관절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인·수공통감염병이다.


경기도에서는 브루셀라병을 종식시키기 위해 경기도만의 방역대책을 세워 추진해 온 것이 올해 이 같은 성과로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경기도형 방역대책’은 발생농장을 집중관리하고 가축의 출입과 정기검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프로그램이다.


경기도 방역당국에서는 “앞으로도 브루셀라병 청정화 위해 이 프로그램의 운영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면서 “농가에서도 타지에서 소를 구입해 입식하는 경우 반드시 가축질병의 감염 유무를 확인한 뒤에 입식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성찰과 치유로 평화롭고 행복한 교실 함께 만들기... 경기도율곡교육연수원, 중등 회복적 생활교육 연수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