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피부조직이 얼어서 생기는 질환 동상!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일기 발췌 | 기사입력 2018/12/06 [15:53]

[건강정보] 피부조직이 얼어서 생기는 질환 동상!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일기 발췌 | 입력 : 2018/12/06 [15:53]
▲     © 수원화성신문


◆ 동상이란?

추운 환경에 노출이 된 부위에서 생리적 보상기전의 작용이 실패한 경우 조직에 손상들이 발생하는 것을 동상이라고 합니다. 추운 환경에서의 습도, 노출기간, 피복, 기암, 신체의 의학적인 상태 등이 발생에 관여하고 말단 부위가 추워진 환경에 노출 될 경우엔 중심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선 혈액의 우화가 필요하게 되는데 혈액을 우화시키기 위해서는 차가워진 말단 부위의 혈관은 수축하게 됩니다.

 

◆ 동상 원인

영하 7℃ 환경에서 7~18시간 정도 노출될 경우 동상에 걸리게 되고 금속에 접촉하여 장시간 있을 경우, 젖은 의복을 입고 있는 경우에는 열 손실이 많아 동상 진행과 저체온증이 빨라지게 됩니다. 그리고 노인, 소아, 혈액 순환이 잘 되지 않은 환자에게서 자주 발생을 하고 진통제나 수면제를 복용하고 있는 사람과 술, 담배를 피는 사람이 더욱 잘 걸리며 그 밖에도 갑상선 기능 저하증, 영양실조, 당뇨병이 있는 환자와 직업군에 따라서도 흔하게 나타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 동상 증상

흔한 증상으로는 손상부위의 감각저하가 일어나고 환자들의 75% 이상이 이러한 증상을 호소합니다. 경증의 경우 얼음결정 생성, 조직의 소실이 없는 표피층의 냉동 손상이며 혈관의 수축으로 인해 피부색깔이 창백해지고 손상 부위에 불편감을 느끼게 됩니다. 재가온을 하게 되면 동상 증상은 호전되며 조직 손실이 발생하지는 않습니다. 심할 경우 조직이 죽으면서 물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동상 치료 방법

우선 손상 부위를 최대한 빨리 따듯하게 해주는 것이 좋고 보통 37~42도 정도의 따듯한 물에서 피부가 말랑해지면서 약간 붉어질 정도로 녹이는 것이 좋습니다. 또 일정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따듯한 물을 사용해주어야 합니다. 녹인 피부엔 통증이 있을 수 있고 피부색의 변화나 붓기가 생기면 마른 천으로 덮어주어 보온합니다. 심한 괴저가 발생할 경우 피부 이식이 필요하거나 절개 수술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에 안일하게 생각하지 말고 근처 병원을 찾아 빠른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 건강증진의원 방용운 원장은 “동상을 예방하기 위해선 피부가 노출이 되는걸 막아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귀, 손가락, 발가락 등 노출이 쉬운 부위를 귀마개, 장갑, 양말로 따뜻하게 해주면서 전신 체온도 따뜻하게 유지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초기 동상 증상이 보인다면 방치하지마시고 병원에가서 진단을 받은 후 빠른 치료를 받으시길 바랍니다.”라고 조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팔달구, 팔달여성합창단 사랑 나눔 연주회 모금액 전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