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픔 담긴 북한군 묘지 평화의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지난 3일 ‘북한군 묘지시설 이관 관련 실무협의 회의’에서 시설 관리 주체를 이관해 달라는 국방부 요청 전격 수용
이재명 “전쟁의 아픔을 평화의 상징으로 재탄생시킬 것”

김심경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5:08]

경기도, 아픔 담긴 북한군 묘지 평화의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지난 3일 ‘북한군 묘지시설 이관 관련 실무협의 회의’에서 시설 관리 주체를 이관해 달라는 국방부 요청 전격 수용
이재명 “전쟁의 아픔을 평화의 상징으로 재탄생시킬 것”

김심경 기자 | 입력 : 2018/12/04 [15:08]

북한군 묘지 시설의 관리주체가 국방부에서 경기도로 이관된다.

 

도는 지난 3일 경기도 서울사무소에서 국방부와 함께 ‘북한군 묘지시설 이관관련 실무협의 회의’를 갖고 국방부의 시설 관리 및 운영권 이전 요청을 평화인도적 차원에서 전격 수용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와 국방부는 북한군 유해 824구가 안장된 파주시 적성면 일대 5,900여㎡ 규모의 북한군 묘지시설을 경기도가 관리할 수 있도록 권한 이관 및 조성 비용에 관한 사항을 협의하는 한편 묘역 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이관한 북한군 묘역을 민족분단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평화의 공간’으로 조성해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로 이관되는 북한군 묘역은 국방부가 제네바협약(적군의 사체존중)에 따라 지난 96년부터 조성해 관리해왔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에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은 한반도 평화를 실현해내는 것”이라며 “북한군 묘역을 전쟁의 아픔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재탄생시키고 나아가 한반도 평화가 견고해지도록 경기도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경기도, 캠프모빌 반환 전 사용 승인‥신천 수해예방사업 ‘숨통’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