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톡톡 터지는 밀쌀식감에 밥먹는 시간 즐거워!

우리 밀 재고 증가에 따른 밀 소비 확대를 촉진하기 위한 시식회 개최
우리밀 누적 재고량이 2만톤으로 소비 및 판로 문제로 농민근심
영양듬뿍, 톡톡치는 식감으로 밀쌀 잡곡 혼식의 소비 확대 기대

조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30 [14:17]

경기도, 톡톡 터지는 밀쌀식감에 밥먹는 시간 즐거워!

우리 밀 재고 증가에 따른 밀 소비 확대를 촉진하기 위한 시식회 개최
우리밀 누적 재고량이 2만톤으로 소비 및 판로 문제로 농민근심
영양듬뿍, 톡톡치는 식감으로 밀쌀 잡곡 혼식의 소비 확대 기대

조미영 기자 | 입력 : 2018/11/30 [14:17]

경기도는 30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된 ‘식생활교육 워크숍’에서 학생 및 영양(교)사 200명을 대상으로 ‘밀쌀 시식회 및 홍보행사’를 개최했다.

 

전국우리밀생산자 연합회가 준비한 이날 시식행사는 국내산 밀 재고증가에 따른 농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학생들의 건강증진과 밀 소비 확대를 촉진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시식회에서 참가자들은 밀쌀의 톡톡 터지는 식감과 구수한 맛에 감탄하는 것은 물론 영양성분 등에도 높은 관심을 나타내며 구입에 대해 문의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도는 판로개척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밀쌀 농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밀쌀에 대한 홍보를 적극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정상균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이번 행사가 생소한 밀쌀 잡곡 혼식을 도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며 “이날 참가자들의 관심이 밀쌀의 소비 확대로 이어져 농가들의 근심이 해소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혜숙 도교육청 교육급식과장도 “밀쌀의 독특한 식감은 성장기 학생들의 건강 먹거리로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라며 학교 급식으로의 전파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밀쌀은 통밀을 10~30% 벗겨내 쌀과 섞어 밥을 지을 수 있도록 가공한 것으로 식이섬유와 비타민(vitE, 베타카로틴 등), 무기질이 풍부하고 혈당유지.다이어트.항노화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밀 소비량은 220만톤에 달하고 있으나,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면서 밀 국내 생산은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나마 남아있는 국내 밀 생산농가조차 수입산보다 3.7배의 높은 가격과 제품화의 어려움 때문에 고충을 겪고 있으며, 누적재고량이 2만여톤에 달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수돗물 안심하고 드세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