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통시장에서 먹거리 원산지 표시의 답을 찾는다

경기도, 농축수산물 원산지 표시 홍보 캠페인 진행... 올바른 원산지 표시로 소비자 신뢰증진과 안전한 먹거리 문화 정착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18/11/28 [14:23]

경기도, 전통시장에서 먹거리 원산지 표시의 답을 찾는다

경기도, 농축수산물 원산지 표시 홍보 캠페인 진행... 올바른 원산지 표시로 소비자 신뢰증진과 안전한 먹거리 문화 정착

김미선 기자 | 입력 : 2018/11/28 [14:23]

경기도는 지난 28일 수원시 지동시장 일대에서 공무원과 지동시장, 미나리광시장, 못골시장 등 수원지역 상인회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산지 표시 전통시장 홍보캠페인’을 개최했다.

 

지난 23일 용인시 중앙시장에서 진행한 캠페인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전통상인들에게 배추, 고춧가루, 마늘 젓갈 등 농수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방법을 알리고, 도민들에게 원산지 표시 구별 및 확인 요령을 홍보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캠페인 참가자들은 도민들에게 올바른 원산지 표시에 관한 홍보물을 배포하는 한편 원산지 표시 위반자에 대한 처벌이 강화된 내용을 알리는 등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에 참가한 최극열 지동시장 상인회장은 “수원 전통시장의 거의 모든 상인들이 원산지 표시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원산지 표시는 상인과 소비자의 약속으로 여기고 반드시 지키는 풍토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제도’ 정착을 위해 지난 1월부터 현재까지 31개 시군과 합동으로 16,469개 전문업체 및 음식점에 대한 원산지 지도ㆍ점검을 실시, 위반업체 92개소를 적발해 행정 조치했다.

 

이와 함께 도는 원산지 표시판 및 홍보물 16,000부를 도내 전문판매업체 및 음식점에 제공하는 등 원산지 원산지 표시 제도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종민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상인들도 반드시 원산지 표시 의무를 지켜야하지만, 소비자도 원산지에 대해 정확히 알고 확인해야 할 책임이 있다”라며 “전통시장이 원산지 표시의 취약지역이라는 부정적인 인식을 없애는 한편 소비자의 알권리 보호와 공정 거래질서 유지에 앞장서 안전한 먹거리 문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수돗물 안심하고 드세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