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함께하는 북콘서트, 경기도문화의전당 <렛츠 북앤무비>

영화평론가 이동진, 소설가 김영하, 싱어송라이터 이장혁 함께해 <話양연화> 업그레이드 버전, 경기도민 직접 찾아가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3/07 [13:50]

영화가 함께하는 북콘서트, 경기도문화의전당 <렛츠 북앤무비>

영화평론가 이동진, 소설가 김영하, 싱어송라이터 이장혁 함께해 <話양연화> 업그레이드 버전, 경기도민 직접 찾아가

김미선 기자 | 입력 : 2018/03/07 [13:50]
▲ 이동진 출연 진행     © 수원화성신문


경기도문화의전당 대표 브랜드 공연 <話양연화>가 <렛츠 북앤무비(Let's Book & Movie)>로 돌아온다. 책과 음악이 결합한 토크 콘서트였던 <話양연화>에 영화 이야기를 가미한 것. 계절마다 한 번씩 열릴 <렛츠 북앤무비>의 첫 번째 공연 ‘성장, 그 긴 동면을 지나’는 3월 28일(수)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열린다.

 

<렛츠 북앤무비>의 안방은 여전히 이동진이 지킨다. 영화평론가 이동진은 팟캐스트 ‘이동진의 빨간책방’을 운영하며 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왔으며 2016과 2017년 <話양연화>의 진행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이야기가 더해진 <렛츠 북앤무비>에서는 영화에 대한 이동진의 깊은 철학이 더욱 빛을 발할 예정이다. <렛츠 북앤무비-성장, 그 긴 동면을 지나>의 글손님으로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의 원작자이자 tvN <알쓸신잡>에서 남다른 지식과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작가 김영하가 함께한다. 여기에 ‘한국 포크계의 마지막 남은 자존심’ 이장혁이 음악손님으로 가세한다. 싱어송라이터 이장혁은 자신만의 시적인 가사와 음악 세계를 구축하고, 깊은 정서적 공감을 이끌어낸다는 평을 받고 있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렛츠 북앤무비>로 새단장하며 마치 한편의 영화와 같은 연출을 구현하기 위해 신규 코너를 구성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먼저 오프닝 공연 ‘始作(시작) 그리고 詩作(시작)’은 인디 뮤지션의 보석과도 같은 무대를 선보인다. 마치 갓 등단한 시인의 시를 접하듯, 뮤지션의 가사를 먼저 읽어보고 노래를 듣는다. ‘始作(시작) 그리고 詩作(시작)’의 뮤지션은 새 코너인 ‘영화음악 산책’에도 출연해 영화음악을 연주한다. 이번 <렛츠 북앤무비-성장, 그 긴 동면을 지나>의 오프닝 뮤지션은 싱어송라이터 홍혜림. 마치 그림을 그리듯 음악을 만들고 회화적 영감으로 작사를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또 하나의 신규코너인 ‘물고기 밥 주는 시간’은 출연진과 관객의 섬세한 호흡을 주선한다. 무대와 객석 사이 긴장감을 잠시 내려놓고 모두가 잠깐의 쉬는 시간을 갖는 것이 목적이다. 출연진은 무대 위 어항 속 물고기들에게 직접 밥을 주기도 하고, 관객들에게 음악을 들려주기도 하는 등 자유롭게 관객과 소통한다. 또 공연 전 로비에서 준비한 질문들 중 직접 1가지씩 질문을 선정한 후 질문에 대한 답을 준비하고, 관객은 그 모습을 지켜보며 잠깐의 휴식을 갖는 것. 경기도문화의전당은 관객들에게 성찰과 깊은 사유의 시간을 선물하고자 본 코너를 준비했다.

 

<렛츠 북앤무비>는 연내 총 4회로 예정된 공연 중 상반기 2회 공연을 군포와 안양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보다 폭넓은 지역을 누비며 경기도민들에게 다가가겠다는 다짐을 담은 것. 이번 <렛츠 북앤무비 - 성장, 그 긴 동면을 지나>는 ‘책과 도서의 명품도시’라는 비전 아래 ‘독자들의 도시’로 알려진 군포를 찾아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2018 시즌의 문을 연다.

 

<렛츠 북앤무비>의 공연명을 직접 작명하며 애정을 보이고 있는 경기도문화의전당 정재훈 사장은 “<렛츠 북앤무비>를 통해 토크콘서트 장르가 활성화되는 것은 물론, 보다 많은 ‘대화와 소통’의 문화가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문화의전당은 현재 시설 공사로 휴관 중이며, 9월경 재개관을 앞두고 있다. 2018년 경기도문화의전당 기획공연 및 예술단 공연은 여전히 건재하며, 수도권 주요 극장에서 진행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 팔달구, 팔달여성합창단 사랑 나눔 연주회 모금액 전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