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대학ICT연구센터(ITRC) 선정! ‘배리어프리 AI·로봇 전문가 양성 나서’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0:14]

단국대, 대학ICT연구센터(ITRC) 선정! ‘배리어프리 AI·로봇 전문가 양성 나서’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4/07/04 [10:14]

▲ 최용근 교수(가운데)가 학생들과 함께 AI·로봇·IoT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수원화성신문

 

단국대(총장 안순철)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주관하는 「2024년도 대학ICT연구센터(ITRC)사업」에 선정돼 8년간 75억 원을 지원받아 배리어프리 AI·로봇 전문가를 양성한다.

 

대학ICT연구센터(ITRC)사업은 ICT 유망기술 분야 연구사업 지원을 통해 국가 혁신성장을 견인할 석·박사급 전문가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배리어프리 ICT기술연구사업단(이하 사업단)」은 2031년까지 AI·로봇·IoT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멀티&교차-모달 AI기반 일상생활 보조 기술」을 연구한다.

 

단국대는 「배리어프리 로봇 리빙랩」을 구축해 장애학생과 공동으로 청각·지체·시각·인지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ICT 최신 기술을 연구한다. 리빙랩은 △청각장애인을 위한 양방향 AI수어 통역 태블릿 및 키오스크 개발 △지체장애인의 일상생활 자립을 위한 AI로봇암(로봇팔) 개발 △시각장애인을 위한 AI로봇 안내견 개발 △인지장애인을 위한 뇌 진단 기반 인지치료 AI로봇 인형 개발 등의 연구를 수행한다.

 

대학원 인공지능융합학과·컴퓨터학과에는 배리어프리 ICT전공 교과목도 개설된다. 세부 교과목은 △인공지능 수화 언어처리 △인공지능 로보틱스 △인지공학과 강화학습 △인공지능 HRI △수화언어 처리 AI혁신 프로젝트 △ICT보조기술 AI혁신 프로젝트이다. 사업단은 배리어프리 AI·로봇 전문가 양성을 위해 UN이 추진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교육도 실시한다. 교육을 통해 글로벌 ICT 석·박사 고급인력은 미래세대를 위한 새로운 가치와 사회적 책임 의지를 다진다. 

 

교육·연구사업은 영국 버밍엄대학, 카이스트, 성균관대, 고려대, 연세대 등 글로벌 선도 연구 그룹의 교수진과 함께한다. 또한 국내 유망 AI·로봇·IoT기업인 ㈜이큐포올, ㈜바토너스, ㈜만드로, ㈜브이터치, ㈜엔젤로보틱스, ㈜랑데뷰, ㈜네오펙트 등의 기업 전문가들이 하드웨어 및 서비스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기술 및 서비스 실증과 배리어프리 ICT확산을 위해 한국전자기술연구원, 국립재활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단국대병원, 서울대 소프트로봇센터가 함께 한다.

 

안순철 총장은 “AI·로봇·IoT기술은 급격히 발전하고 있는 반면 사회적 약자를 위한 ICT 기술 인프라가 부족한 실정이다”라며 “배리어프리 ICT 최신 기술 연구를 통해 AI·로봇·IoT 분야 원천기술 확보와 국가 기술 경쟁력을 제고하고 전문 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끝.

 

※사진설명 : 최용근 교수(가운데)가 학생들과 함께 AI·로봇·IoT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