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3,661개사 선정... 자부담 없이 ‘최대 300만원 지원’

3고 장기화로 고통받는 도내 소상공인을 위해 목표 대비 107% 초과 3,661개사 선정 지원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17:00]

경상원,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3,661개사 선정... 자부담 없이 ‘최대 300만원 지원’

3고 장기화로 고통받는 도내 소상공인을 위해 목표 대비 107% 초과 3,661개사 선정 지원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4/06/24 [17:00]

▲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전경사진     ©수원화성신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은 3고 장기화로 고통받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의경영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실시한 ‘2024년 경기도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최종 선정 결과를지난 21일에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2024년 경기도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은 전년 대비 40억 원이 증가한 총 100억 원의예산으로 3,400개사 지원을 목표에 총 7,728개사가 신청하여 2.3 대 1의경쟁률을기록했다.

 

올해는이전의 정량평가 50%, 정성평가 50%, 가산점 10점 선정평가 방식에서정량평가 100%, 가산점 5점으로 변경했으며 전년도 매출액 감소율, 사업 업력,교육이수, 사회적배려자, 탄소포인트제 참여자 등 도내 영세한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정량지표를 바탕으로 평가해 선정의 공정성을 높였다.

 

또한 기존에는31개 시군을 통합하여 고득점 순으로 선정하였다면 올해는시군별 예산 배정에 따라 시군 내 신청자들 간 상대평가를 통해 선정함으로써선정의 형평성도 제고했다.

 

한편, 경상원은 사업 중도포기자 및 선정취소자 발생 시 예산 잔액을 활용해예비순위자를 추가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라고밝혔다.

 

여기에 작년과 동일하게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내기 위해 한시적으로자부담 없이공급가액의 100%(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하며 선정자들은 추가 초과금과부가세만 납부하면 된다. 더불어, 권역별경영지원센터 내 전담인력 12명을 배치하여선정자 대상 행정상담 지원 업무및 점포개선 현장 코칭 지원을 통해 점포개선품질을 강화하여 사업수혜자의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경상원 김경호 원장 직무대행은 “3고 장기화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는 현실”이라며 “경상원은 경영환경개선사업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들의경영안정화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