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대학교 유니버설디자인학과 정성원 학생,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대통령실 굿즈(기념품)' 제작 참여

김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15:30]

강남대학교 유니버설디자인학과 정성원 학생,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대통령실 굿즈(기념품)' 제작 참여

김미선 기자 | 입력 : 2024/05/20 [15:30]

▲ 강남대 유니버설디자인학과 정성원 학생     ©수원화성신문

 

강남대학교(총장 윤신일) 유니버설아트디자인학과 정성원 학생은 대통령실이 진행한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대통령실 굿즈(기념품)’ 제작에 참여했다. 정성원 학생은 디스에이블드(대표 김현일) 소속 작가로 활동해왔으며, 이번에 생활용품과 문구류에 들어가는 일러스트레이션을 제작했다.

 

14일 공개된 대통령실 굿즈는 용산 대통령실의 새로운 상징체계가 새겨진 손목시계 6종과 발달장애 예술인들과 협업한 생활용품 및 문구류 10종으로 구성됐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취임 2주년 대통령실 굿즈는 윤 정부의 ‘따뜻한 정부’ 기조를 반영해 특별 기획됐으며, 손목시계를 제외한 모든 상품을 ‘디스에이블드(발달장애 예술인 전문 에이전시)’와 ‘아트위캔(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소속 발달장애 작가들과 협업해 제작했다고 한다.

 

▲ 강남대 유니버설디자인학과 정성원 학생 대통령실 굿즈 제작 참여 작품     ©수원화성신문

 

디스에이블드 김현일 대표는 “장애예술인의 문화예술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주는 정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많은 분이 쉽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가격을 책정했으며, 판매수익금은 작가 명의로 기부할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디스에이블드 소속 작가로 활약한 강남대 유니버설아트디자인학과 정성원 학생은 “열심히 작품활동하고 공부해서 도움이 필요한 친구들에게 본보기가 되어 꿈과 희망을 주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하며 “미술 선생님이 돼서 아이들에게 그림을 가르쳐 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통령실 굿즈는 용산어린이정원 기념품점 '꿈나래마켓' 팝업존에서 14일부터 순차적으로 판매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