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총선 출마예정자, ‘당협 경쟁력 강화 안성 혁신위원회’ 추진

당원 중심 특권 폐지 추진

이상준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0:23]

이상민 총선 출마예정자, ‘당협 경쟁력 강화 안성 혁신위원회’ 추진

당원 중심 특권 폐지 추진

이상준 기자 | 입력 : 2023/12/07 [10:23]

▲ 이상민 전 국민의힘 경기도당 대변인     ©수원화성신문

 

이상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예정자는 “2024년 4월 총선을 위해 과감한 혁신을 벌여야 한다”라며, “국민은 집권 여당에게 강력한 변화를 요구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성 당원과 지지자 그리고 주민 등이 안성 혁신위원회를 구성하자”라며, “지역 현안과 문제 등을 당원 민주주의를 통해 혁신위원회에서 풀어가는 계기가 될 수 있다”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아울러 “당협이 시대 변화를 이끌 정책 집단으로 국가적 지역적 현안에 관해 공동으로 지향해야 한다”라며, “집권 여당의 혁신은 어떠한 정책과 비전보다도 유권자에게 선택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그는 “중앙에서 지역을 떼어 안성만의 혁신 의제와 기구가 필요하다”라며, “거대 양당의 정치 변화가 부진한 중앙보다 가능한 지역에서 당원이 나서는 것”이라고 의미를 두었다.

또 “당원도 지역 여론과 민심을 잘 알고 최근 상황은 너무 심각하기 때문”이라며, “당협의 운영과 결정에 참여를 경험했다면 혁신의 필요성을 인정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상민 총선 출마예정자는 “정당 정치의 주인은 당원으로서 정치 변화의 당당한 권리 회복”이라며, “지역 당협이 당원을 배려하며 지역민과 소통해왔는지 깊게 생각해 봐야 한다”라고 평가했다.

특히 “4개월 뒤 총선을 위해 다양한 여론과 민심을 수용하고 배려해야 한다”라며, “유권자는 변화를 외면하면 반드시 투표로 심판한다”라고 했다.

 

그리고 “국민은 국회의원 선거를 생각하면 특권을 빼놓지 않고 떠올릴 것”이라며, “당원이 출마자에게 특권 내려놓기 등 정치 변화를 추진할 수 있다”라고 계획을 전했다.

 

이상민 출마예정자는 “세상은 지역에서부터 변화한다”라며, “당원이 바꾸라는 목소리는 위기의식이며 지상 과제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