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염태영시장보다 지역사회가 나서야

[사설] 염태영시장보다 지역사회가 나서야

사설 | 기사입력 2015/06/15 [15:51]

[사설] 염태영시장보다 지역사회가 나서야

[사설] 염태영시장보다 지역사회가 나서야

사설 | 입력 : 2015/06/15 [15:51]

[사설] 염시장보다 지역사회가 나서야


최근 검찰의 염태영 수원시장의 입북동 농지소유 과정 의혹사건에 대한 무혐의 처분으로 이 사건은 일단락 됐다. 하지만 지역사회는 이 사건을 계기로 자성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 한다. 염시장은 검찰 발표에 대해 우선 사필귀정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일은 반드시 정해진 귀결을 맞는다는 뜻이다. 한마디로 원래 죄 될 것이 없었으니 검찰의 처분은 당연지사라는 말.


그러나 애써 의혹을 제기하고 줄기차게 물고 늘어졌던 측에서는 어찌 생각할지 궁금하다. 그나마 닭 쫒던 개 지붕 처다 보듯 머쓱한 표정이라도 짓는다면 아직 일말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는 것이다. 그러나 짐짓 검찰을 탓하며 제대로 의혹을 밝혀내지 못했다고 호도한다면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


염시장도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책임과 정치적 책임을 물을 방침을 내비쳤다. 구체적 사례에 대한 법률적 검토도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져 후속 조치도 예상되고 있다. 이번 사건은 비단 염시장 만의 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바로 지역사회 여론 수준과 정치의식의 후진성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지역사회 정치수준의 병리적 현상이다.


원래 정당한 의혹 제기는 필요하다. 그러나 공공적 공익적 의식을 바탕으로 타당성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는 옳지 않다. 그런데 지역사회가 정략적 의혹 제기를 용인하며 즐기는 경향마저 있다.


이런 병리적이고 방관적 풍토는 의혹 제기자들이 검찰이 밝히지 못한 것일 뿐 사실은 맞다고 호도하도록 여지를 주기 때문에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침묵은 묵인이며 방관자는 공범이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더 이상 의혹제기로 마음껏 욕보인 다음 무혐의가 나도 낙인효과는 남는다는 식의 저열하고 비열한 행태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


지역사회를 흔들어 재미를 보려는 작전세력을 도태시킬 수 있는 의식의 역량을 키워 나가야 한다. 지역사회를 쥐고 흔들 수 있다는 버르장머리를 고치기 위해 지역사회 여론메이커와 지역정치 리더그룹이 각성할 필요가 있다.


염시장에게만 맡겨서는 또다시 방관자가 되고 공범이 된다. 그들이 의혹제기 때와는 딴 판으로 꼬리를 감추고 침묵하고 있다. 이들 어둠의 화신들을 이끌어 내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입을 벌려 사과하도록 여론의 힘이 작동하도록 해야 한다. 다시는 지역사회 내에서 터무니없는 일이 재발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 염시장의 일이 아니라 지역사회의 일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원시의회,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사랑의 성금 전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